Back To Top

forum
homeherald design forum2019
"미래의 풍경"
2020.02.07

[HERALD DESIGN FORUM 2019] Do We Need Another Planet?

 

미래의 풍경

Landscape of the Future

 

단 로세하르데 / 네덜란드 이노베이션 디자이너

Daan Roosegaarde / Founder of Studio Roosegaarde

 

 

예술과 기술을 결합해 도시의 풍경을 바꾸는 혁신적 작업을 하고 있는 네덜란드 출신의 디자이너 단 로세하르데(Daan Roosegaarde·40)는 환경을 생각하는 도시계획으로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테크놀로지와 창의력으로 지속적인 인류의 공존을 위한 환경적인 가치와 이념을 위해 도시 계획을 하고 있는 인물로 스마트 기술을 이용해 환경오염, 고령화 등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한다.

 

대표 프로젝트인 ‘스모그 프리 타워(Smog Free Tower)’는 한국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거대한 공기청정기로 공중에 떠다니는 오염물질들을 걸러낸 후, 탄소 알갱이들을 압축해 크리스탈 반지로 만드는 프로젝트로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처음 시도된 이후 중국 베이징과 폴란드 크라우프 등에 설치된 바 있다.

 

나사(NASA), BMW 디자인 스튜디오 등 다양한 협업을 통해 신개념 프로토타입들을 개발한 바 있다. 2016년 런던 이노베이션 디자인 메달(London Design Innovation medal)을 수상한 바 있으며, 2019년 중국 심천글로벌디자인어워드(Shenzhen Global Design Award)를 수상했다.

 

 

Daan Roosegaarde is a Dutch artist and innovator who founded Studio Roosegaarde, a social design lab located in a former glass factory in the harbor city of Rotterdam, the Netherlands.

 

Since founding the studio in 2007, Roosegaarde has been working with a team of designers and engineers to run creative projects that combine design and technology to create a better future for people.

 

One of the main projects by Roosegaarde’s studio is “Smog Free Tower,” an anti-air pollution campaign involving the installation of large air purifiers. Over the last few years, Studio Roosegaarde has installed huge air purifiers in cities around the world, including Rotterdam, Beijing and the Polish city of Krakow.

 

A project launched in 2018, “Space Waste Lab,” is a multiyear living lab conducted by the European Space Agency and Studio Roosegaarde to capture waste products from space and upcycle them into sustainable products.

 

Roosegaarde has been recognized as a creative changemaker by Forbes and Good 100, and is one of the World Economic Forum’s Young Global Leaders.

LIST VIEW